‘판타스틱’ 주상욱, “‘THE K2’ 챙겨볼 것… 적을 알아야 나를 알 수 있어”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JTBC 드라마 ‘판타스틱’ 주상욱이 경쟁작 tvN ‘더 케이투(THE K2)’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양촌리 ‘판타스틱’ 세트장에서 열린 JTBC ‘판타스틱’ 기자간담회에서 주상욱은 “‘THE K2‘ 신경쓰이는 건 사실”이라며 “그래도 우리 드라마는 우리대로 잘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JTBC 제공]

23일 오후 8시 tvN ‘THE K2’가 첫 방송돼 오후 8시 30분 JTBC에서 방송되는 ‘판타스틱’과 시간이 겹치게 된다.

이에 주상욱은 “시청자 층이 다를 것”이라며 “지금 6회까지 저희 드라마를 보신 시청자들은 아마 앞으로도 쭉 보지 않을까 생각해서 시청률이 더 오를 순 있지만 떨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THE K2’는 30분 일찍 시작하기 때문에 유리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희는 뒤에 30분을 더 하기 때문에 뒷부분에 치중하고 있다”며 “마지막 엔딩부분을 더 재밌게 대본에도 신경을 쓰고 작업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THE K2’도 잘 됐으면 좋겠다. 저도 꼭 챙겨 볼 것”이라며 “적을 알아야 나를 알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상대 배우인 김현주도 “경쟁상대가 있다는 건 좋은 거지만 저희는 저희만의 색깔이 확연히 있고 지금 잘 왔기 때문에 저희 나름대로 마무리를 잘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중반을 넘어섰기 때문에 어떻게 마무리를 해나가느냐가 더 중요하고, 우리끼리 잘해내는 게 더 급한 일이지 않나 생각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시청률 3%대를 넘어간 상황에서 시청률 5% 공약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주상욱은 “5%가 넘으면 당연히 시청률 공약으로 기부를 할 생각”이라며 “그만큼 드라마가 화제가 되고 기부도 하면, 광고라도 하나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JTBC 제공]

김현주도 “걸그룹 댄스는 JYP 연습실을 빌려서 하게 될 것”이라며, 박시연도 “몸치지만 김현주 언니와 함께 춤을 추겠다”고 선언했다.

드라마 JTBC ‘판타스틱’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드라마 작가 이소혜와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다. 주상욱은 ‘판타스틱’에서 발연기가 특징인 톱스타 류해성 역을, 김현주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드라마 작가 이소혜 역을 맡았다.

JTBC ‘판타스틱’ 7회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