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kg 거구男, 국수 30그릇 먹고 응급실행…왜?

[헤럴드경제]몸무게가 300kg에 달하는 거구의 남성이 국수 30그릇을 먹어치운 후 갑자기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응급차에 실려갔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미러는 말레이시아 시부에 살고 있는 시아 치 헝이 응급실에 실려간 사연을보도했다.

시아는 평소의 식습관대로 국수 30그릇을 먹던 중 갑자기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

[사진=미러 사이트 캡처]


이를 보고 놀란 시아의 어머니는 급히 119에 신고를 했고, 소방관들이 도착했다.

하지만, 무려 300kg에 달했던 시아의 몸무게 때문에 후송을 할 수 없었다.

이에 소방관은 20명에 달하는 인력을 모으고 시아를 눕힐 5톤 트럭을 불러 겨우 시아를 병원으로 보냈다.

[사진=미러 사이트 캡처]

하지만 진료 결과 시아의 가슴 통증은 단순 급체에 불과했다.

의사는 “너무 빨리, 많이 먹어서 그런 것”이라며 그를 타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