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사건사고로 숨진 군인 476명…자살 311명 최다”

[헤럴드경제] 군내 사암사고로 최근 5년간 500명 가까운 군인이 목숨을 잃었으며 이중 절반 이상은 자살 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군사법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군대 내 사건ㆍ사고로 사망한 인원은 총 476명이었다.

‘군 내 사망사고’는 영내 활동과 휴가ㆍ외출ㆍ외박, 퇴근 후 영외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를 포함한다.

연도별로 보면 2012년 111명, 2013년 117명, 2014년 101명, 지난해 93명으로 감소 추세이나 매년 100명 안팎을 기록했다. 올해는 8월까지 54명이 사망했다.

올해 일어난 사망 사건의 원인은 가정불화에 따른 자살, 자주포가 훈련 이동 중계곡으로 떨어진 사고, 수리를 위해 정박한 잠수정 폭발, 항공기 추락 등이 있었다.

또 유형별로 살펴보면 자살이 311명으로 약 65.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 외에 교통사고(53명), 추락사(23명), 익사(16명), 폭발(5명), 총기 사건(5명ㆍ이른바 ‘임 병장 사건’), 폭행으로 인한 사망(1명ㆍ‘윤 일병 사건’) 등이 뒤를 이었다.

박 의원은 “군대 내 사고와 군인의 자살을 줄이기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