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세균 의장 사퇴ㆍ더불어민주당 사과 반드시 있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지난 24일 새벽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을 강행한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에 다시 한 번 후속 조치를 압박했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25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은 20대 국회 개원 당시 오로지 민생을 위해 상생의 미덕으로 국회의장 자리를 양보했다”며 “그러나 국회와 민생을 뭉개 버린 후안무치 배반의 정치로 돌아왔다. 정 의장 사퇴와 더민주의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이어 “국회는 민의의 전당이다.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민의 아픔을 어루만지면서 국가이익 국민안위와 민생을 위한 끝없는 비전과 상생을 만들어 내는 곳”이라며 “국민이 마실 수 있는 맑은 물이 샘솟듯 솟게 해야 하는데 우리 모두가 슬픈 독배를 들어야 하는 현실이 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새누리당은 김재수 해임안에 대하여 대통령이 수락하지 마시기를 요청했고, 대통령은 김재수 해임안에 대해 매우 유감스러움을 말씀하셨다”며 “정 의장의 사퇴와 더민주의 사과 없이는 우수와 경칩은 먼 날이 됐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