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로 손님 줄더니, 씀씀이는 더 줄었다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지난해 메르스 여파로 관광객이 줄었지만, 씀씀이는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재철 국회 부의장(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은 국회 예산정책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메르스 등의 여파로 인해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대비 97만명(6.8%)이 감소했으며 관광수입액은 152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177억 달러) 대비 1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복 체험하는 외국인 관광객. 최근들어 실속형 방한객이 늘었다. 부가세 환급제도를 더욱 활성화해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의 보다 다양한 매력을 쇼핑하도록 유도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평균 소비액도 2014년 1247달러에서 2015년 1147달러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외국인 관광객 주요 추이를 살펴보면, 외국인 관광객 입국자 수는 2011년 약 980만명에서 2014년 약 1420만명으로 매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2015년은 메르스 등의 여파로 인해 1323만명을 기록해 전년 대비 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관광수입액은 2011년 약 123억 달러에서 2014년 약 177억 달러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다 2015년 152억 달러로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2016년 현재 메르스 기저효과로 관광객수는 전년대비 급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4년과 비교해서도 10%를 상회하고 있다.

심 의원은 방문객은 늘어도 씀씀이가 줄어드는 현상에 대비하기 위해 사후면세제도(Tax Refund)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제안했다.

이 제도를 통해 외국인 관광객이 국내 쇼핑 후 환급받은 액수는 2014년 2조 1035억원(1인당 14만 8117원), 2015년에는 2조 111억원(1인당 15만 1991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회면세제도 환급창구는 2016년 6월말 현재 출국항 9개, 시내창구 122개이다.

한편 2015년 외국인관광객 면세판매장 구입물품 중 건강식품이 4805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그 다음으로 화장품(3727억원), 의류(3650억원), 잡화(1724억원), 보석(1312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