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칼럼] K팝의 또 다른 그늘

K팝이 한류시장을 이끄는 파워 콘텐츠로 자리했지만 공연 시장은 여전히 척박하다. 아이돌 가수들과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가수들의 공연장은 호황일 수 있으나 그조차 한 때이니 말이다. 그에 반해 대중음악 시장을 받치고 함께 커나가야 할 미래들과 또 다른 주역들은 공연장의 좌석을 채우기는 커녕 공연을 하기에도 쉽지 않은 현실이다.

우리나라의 음악환경은 워낙에 특이하다. 해외와는 달리 우리나라의 음악환경은 그 어떤 공연보다 지상파 방송을 통한 노출이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한 번의 방송 출연을 통해 인지도가 쌓이고, 하루 아침에 스타가 된다. 특수한 음악환경이기에 방송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

하지만 미디어는 철저하게 인기 가수에게 주목하고, 대중음악은 이 같은 방송에 기대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 지금도 지상파 방송3사 등 많은 채널을 통해 음악 프로그램들이 넘쳐난다. 복면을 쓰고 노래를 부르며 ‘반전 무대’를 선보여야 주목받을 수 있다.

이 마저도 시청률을 최우선으로 치다 보니, 인지도를 담보한 유명가수들이나 ‘아! 저사람 이었어?’라고 할 사람을 섭외하기에 급급하다. 한 쪽에서 묵묵히 음악만 해왔던 실력있는 뮤지션들이 설 자리가 턱없이 부족하다.

물론 시청률과 대중의 흥미, 재미를 무시할 순 없다. 그러나 적어도 방송사마다 명분을 갖추고 다양성에 기여할 수 있는 음악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점은 아쉽다. 한 때 지상파 방송사마다 정통 라이브 음악 프로그램이 존재했다. 2000년대만 해도 TV는 대중음악을 알리는 최고의 매체였으나 이젠 음악을 접할 수 있는 창구가 많아지며 정통 음악 프로그램들이 자취를 감췄다. MBC ‘음악여행 라라라’와 같은 프로그램도 그 가운데 하나다.

과거엔 이들 프로그램을 통해 펑크, 포크, 록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밴드음악들이 소개됐고, 인디밴드들이 이 무대를 통해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최근 ‘복면가왕’으로 인기를 얻은 국카스텐도 광주MBC ‘난장’, EBS ‘스페이스 공감’의 헬로루키를 통해 먼저 인지도를 쌓았다. 두 프로그램은 남아있지만, 음악시장의 주춧돌 역할을 해왔던 프로그램이 사라지자 음악에만 전념했던 뮤지션들이 얼굴을 알리고, 자신의 음악을 알릴 수 있던 통로 역시 막혀버렸다.

지금의 음악예능은 음악이 없는 프로그램에 가깝다. 가창력으로 경연을 하지만,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복면을 쓰고, 자신의 노래가 아닌 리메이크 곡으로 화제가 된다. 이들은 대중음악의 저변을 확대하고 다양성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이라기 보다, 시청률을 위해 경쟁하고 웃음을 주며 노래가 조미료처럼 가미된 프로그램이다.

세계를 주도하고 있는 우리의 문화 컨텐츠 K팝의 그늘이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에만 있지는 않다. 연주자들을 마치 인부 불러 쓰는 듯한 소속사 관계자나 일부 가수들에 마인드에도 있다. 우리가 자주 접하는 스포츠에도 보면 골프선수가 우승했을때 가장 먼저 기쁨을 나누는 사람이 가족도 사랑하는 사람도 아닌 호흡을 맞춰 우승을 따낸 캐디이다. 각자의 본분을 인정해야 하는 만큼 어떤 결과와 댓가에 대한 것도 분명할 필요가 있다.

판검사나 의사는 일년에 몇 천명이 나오지만 한 세대에 연주자로 어렵지 않은 생활을 할 수 있는 사람은 파트별로 한두 명에 불과하다. 위대한 탄생이라는 밴드는 전 세대에 한 명씩이라고 꼽히지만, 그런 필자도 본인의 기타 공연 한 번 하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공연장 시설의 미비, 부족한 장비, 대관에 의한 갑을 관계도 여전해 애를 먹기도 한다.

더 열악한 환경에서 음악을 한다면 상황은 더 힘들다. 음악을 평생의 직업으로 삼겠다고 나서는 실용음악과 졸업생들이 해마다 어마어마한 숫자로 쏟아짐에도 단 한 번의 제대로 된 무대에도 서지 못한다. 전공이 무색해지고 있는 현실이다.

지금의 대중음악 시장은 K팝의 인기로 화려하게 빛나고 있지만, 아이돌 일색으로 변해간 음악환경, 음악방송마저 획일화를 강요하는 국내에서 대중음악의 다양성이 성장할수 있을까? K팝이 문화를 넘어 지금의 어려운 세계경제 속에 엄청난 경제적 파급 효과를 얻고 있다면 우리는 그것에 대한 미래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일까?

빛이 있으면 그 만큼 어둠도 있다. 아이돌 음악이 메이저라면 밴드나 그 외 장르의 음악이 마이너 정도로 보여지는 현실에 보다 강력한 메이저는 마이너부터라는 말을 하고 싶다. 물론 대중음악이란 음악보다 대중이 앞에 있기에, 대중이 외면하는 음악을 할 수 없다. 대중을 고려하되 음악의 미래를 위한 현재의 어둠도 살피는 것이야 말로 K팝의 미래와 공익을 먼저 생각하는 지상파 방송사의 책무라 생각한다. 또한 막대한  투자를 하는 기획사 입장에선 음악이 산업이 되겠지만 그만큼 큰 기획사라면 사회 환원 차원에서도 공익을 생각해야할 필요가 있다. 그것이 미래와 더 큰 산업을 낳는 결과가 아닐까.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