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측, ”9세 연하 사업가와 열애 맞아“…올해 초 교제 시작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가수 바다가 9세 연하 일반인 남성과의 열애설을 인정했다.

25일 소속사 디오션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바다의 열애설 상대는 9살 연하의 일반인 남성으로 현재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사업가”라며“성당 지인의 소개로 만나 올해 초부터 연애를 시작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사진=OSEN 제공]

바다는 1997년 SES로 데뷔, 2002년 팀 해체 후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 ‘노트르담 드 파리’, ‘미녀는 괴로워’, ‘브로드웨이 42번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주연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다, 지금은 MBC ‘듀엣가요제’ 등 예능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