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독재정권조차 장관 해임건의안 받아들였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장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는 25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에서 의결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에서 통과된 해임건의안은 이번이 6번째인데 받아들여지지 않은 적이 없다. 독재정권 시절인 박정희 정권 때도 받아들였다”는 것이 압박의 주된 논리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김 장관도 국회 의견을 중시해 즉각 사퇴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또 한 번의 오기ㆍ오만ㆍ불통 정권이라는 것을 확인시킬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야 3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해서 설사 집권당이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더라도 예정된 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이번 해임건의안 통과는 대통령과 여당에 국민 목소리를 받아서 소통하고 민주적으로 나라를 이끌어달라, 국정운영 방식을 바꿔달라는 국민의 요구를 대변한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처리 과정에서 정부 여당이 보여준 모습은 실망스럽다. 장관들까지 정치에 끌어들여 집권당의 졸개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리 자신들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안건이 처리될 가능성이 크다고 해서 집권당 소속 원내대표를 포함한 의원들이 국회의장에게 막말할 수가 있느냐”며 “여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