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與 국감 ‘보이콧’ 시 野 간사에게 사회권 위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여당 소속 상임위원장이(국정감사를) 개회하지 않으면 사회권을 국회법에 따라 (야당 간사가 위임받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새누리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가결에 반발해 국정감사 등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기로 결정한 데 대한 압박이다.


이날 박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은 전원 내일 국감에 임할 것”이라며 이 같이 이 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새누리당이 국감을 보이콧하는 것은 집권여당으로서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포기하는 있을 수 없는 책임회피”라며 “이번 해임건의안 의결도 대통령의 ‘네 탓’과 책임회피, 독선의 결과”라고 꼬집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께 거듭 진언드린다. 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며 “혼자 가시면 실패한다. 국민과 국회, 야당과 함께 가면 성공한다. 대통령이 성공해야 나라가 산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