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주만에 멀티골 폭발 “나도 놀랐다”…만점 가까운 평점 ‘9.75’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손세이셔널’ 손흥민(24, 토트넘)이 날아 올랐다. 시즌 두번째 멀티골로 생애 최고의 시즌을 만들고 있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미들즈브러의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서 혼자 두 골을 몰아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만에 빈센트 얀센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미들즈브러의 골문을 연 뒤 전반 23분에는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와 볼경합을 하다 돌아서면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3,4호.

[사진=게티이미지]

10일 스토크시티와 4라운드 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한 손흥민은 2주일 만에 또다시 멀티골을 쏘아 올리며 맹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4승 2무가 된 토트넘은 승점 14를 기록하며 2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두번째 슈팅은) 나도 놀랐다. 이러한 슈팅을 매일 연습하고 있다. 정말 기쁘다”며 후반전 해트트릭이 아쉽게 실패한 데 대해선 “나에게 해트트릭은 중요하지 않다. 승점 3점이 중요할 뿐이다”며 기뻐했다.

한편 손흥민은 유럽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 만점에 가까운 평점 9.75를 받았다. 10일 스토크시티전에서의 평점 9.21보다도 훨씬 높은 것이다.

이날 토트넘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은 선수는 빅토르 완야마(평점 7.13)였고, 손흥민을 제외한 모든 선수는 6~7점대에 머물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