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재팬 “전직원 주4일 근무 추진”

[헤럴드경제]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야후 주식회사는 전체 종업원 약 5천800명을 대상으로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후는 일하는 방식을 다양화해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주 4일 근무 구상을 추진하기로 하고 미야사카 마나부(宮坂學) 대표이사 사장이 종업원들에게 이런 방침을 전했다.


미야자키 사장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노동 시간과 생산성의 문제는 중요한 경영 테마로, 과제가 있지만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야후는 현재 일주일에 이틀인 휴일을 토·일요일에 국한하지 않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제도를 주 4일 근무 전 단계로서 도입할 방침이다.

수년 내 1주일에 3일을 쉬도록 근무 시스템을 바꿀 계획이다.

주4일 근무제도는 부서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하며 이에 따라 급여를 어떻게 할지는 앞으로 검토한다.

야후 직원의 평균 연령이 35세 정도로 비교적 젊은 편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원들이 가족의 개호(介護, 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등을 해야 할 필요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