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첫출연 곽도원, 무한도전서 ‘곽블리’로 등극

[헤럴드경제]영화배우 곽도원이 24일 방영된 MBC 무한도전에서 숨겨진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곽도원은 첫 출연부터 호탕한 웃음과 함께 통쾌한 웃음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곽도원은 “예능 프로그램출연이 처음인데 이렇게 카메라가 많은 줄 몰랐다”면서도 “내 앞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이 말하는 모습부터가 신기하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개그맨 양세형으로부터 이마를 맞는 게임을 하면서도 누구보다 생생한 리액션을 선보이는 동시 “이마를 맞았는데 골이 아프다”고 말해 동료 배우들이 배꼽을 잡게 했다.

특히 곽도원은 드라마 출연 당시 춤을 췄던 태니서의 트윙클 안무를 추는 등 감춰왔던 끼를 뽐냈다.

또 영화 곡성에서 연기했던 장면을 재현하면서 막강한 연기력도 보여줬다. 대사 중 “효진아”를 각 상황에 맞게 달리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곽도원에게 곽블리라는 애칭을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