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코리아세일페스타’서 연중 최대 특수 노린다

- 생필품 특가 판매에서 7억 아파트 경품까지

[헤럴드경제] 지난해 민관 협력 쇼핑 행사 ‘코리아 그랜드 세일’로 매출 특수를 누린 유통업계가 오는 29일부터 할인 대상과 폭을 확대한 ‘코리아 세일 페스타’(9월 29일∼10월 31일)로 다시 한번 소비 심리 살리기에 나선다.

특히 백화점 업계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를 통해 가을 정기 세일의 판을 키우는 한편 역대 최대 규모 경품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연중 최대 특수까지도 기대하고 있다.

▶백화점 ‘11억’ 경품 등장…할인 폭도 늘렸다=롯데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코리아 세일 페스타를 주제로 한 가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

세일 기간 분양가 7억원의 롯데캐슬 아파트와 노후자금 연금 4억원 등 경품 금액으로는 역대 최대인 총 11억원 규모 경품을 1등(1명)에게 증정한다. 2등(2명)에게는 연금 3000만원, 3등(30명)은 쇼핑자금 100만원을 준다.

올 상반기 공정거래위원회가 소비자 현상 경품에 대한 상한액을 폐지한 이후 백화점에서 10억원 이상 규모로 진행하는 경품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백화점이 아파트 경품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2009년 이후 7년 만이다.

당일 영수증 소지 고객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10월 27일 추첨을 거쳐 31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이번 세일에는 지난해보다 많은 7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맨잇슈, 알레르망베이비 등 50여개 브랜드는 처음으로 가을 세일에 동참한다. 마에스트로, 테팔 등 패션ㆍ리빙 상품군의 110여개 브랜드는 기존 세일 할인율에서 최대 20%포인트 추가 할인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협력사와의 상생 차원에서 세일 참여 브랜드의 마진 인하 기간을 세일 종료일인 10월 16일에서 코리아 세일 페스타 종료일인 10월 31일까지 연장한다. 이는 평균 2%포인트 마진 인하 효과가 있다고 롯데는 설명했다.

노원점, 관악점 등 17개 점포는 ‘대한민국 No.1 아웃도어 대전’을 열어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밀레 등 13개 브랜드의 500억원 규모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본점은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9층 행사장에서 ‘가을 아우터 페스티벌’을 열어 80여개 브랜드의 코트, 패딩 등 100억원 규모 물량을 최대 70% 싸게 판다.

이 밖에 남성ㆍ여성패션, 잡화 상품군 50여개 브랜드의 본 매장에서 ‘반값 상품전’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같은 기간 백화점과 아웃렛 등 19개 전 점포에서 의류ㆍ잡화ㆍ가전ㆍ가구ㆍ식품 등 5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세일 행사를 진행한다. 평균 할인 폭은 20∼50%로, 특별 할인 상품은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압구정본점 등 15개 점포에서는 점포별로 쟈딕앤볼테르, 힐크릭, 제이에스티나, 휘슬러, 나뚜찌, 다이슨 등 국내외 인기 브랜드 100개를 선정해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핫 프라이스 100’ 행사를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모피 특별 할인전, 명품 도자기 대전, 캐주얼 시계 70% 할인전 등 대형 할인행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천호점에서는 다음 달 7∼9일 ‘현대백화점그룹 연합대전’을 열어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현대리바트, 한섬, 현대그린푸드, 현대렌탈케어 등 6개 계열사의 의류ㆍ잡화ㆍ식품ㆍ가구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9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에서 차례로 ‘해외 유명 브랜드 대전’을 열어 분더샵, 분주니어, 블루핏 등 신세계 직매입 브랜드의 이월상품 200억원 규모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29일부터 10월 9일까지는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의 각 본 매장에서 신세계의 단독 수입 명품 브랜드 피에르아르디, 페이, 요자야마모토, 아뇨나의 올해 신상품을10∼20% 싸게 판다.

같은 기간 패션ㆍ식품ㆍ잡화ㆍ생활 300여개 브랜드를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특가상품 특집전 ‘와우 프라이스’도 진행한다.


레노마, 블랙야크 등 패션ㆍ잡화 브랜드 50개가 참여하는 ‘3ㆍ6ㆍ9만원 균일가 특집’에서는 최초 가격 대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에 중국의 국경절 연휴가 겹치는 만큼 외국인 고객이 많이 찾는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에서 다음 달 31일까지 지방시, 셀린느, 오설록 등 중국인에게 인기 있는 180여개 브랜드를 최대 30% 저렴하게 선보인다.

갤러리아백화점은 10월 31일까지 점포별로 ‘페스타 마켓’ 행사를 통해 패션·구두·아웃도어 95개 브랜드를 최대 80% 할인 판매하고, ‘홈퍼니싱 페어’ 행사를 통해침대·가구·주방용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갤러리아는 10월 16일까지 당일 7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해 하와이 오하우&라나이 5박7일 2인 여행권(1명 증정)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AK플라자는 29일부터 10월 27일까지 행사를 열고 핸드백ㆍ구두ㆍ남녀의류ㆍ아웃도어ㆍ가정용품 등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점포별로는 구로본점의 경우 ‘해외명품 특집전’을 통해 핸드백ㆍ액세서리ㆍ시계 등을 20∼4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아웃도어 특집전’에서 컬럼비아 가을 재킷을 30∼70%, 코오롱스포츠 티셔츠와 소형배낭을 최고 40% 할인 판매한다.

수원AK타운점은 커스텀멜로우ㆍANDZㆍT.I 포맨의 재킷과 바지 등을 9만∼20만원대에 내놓고 분당점은 ‘프리미엄 골프 대전’ 행사를 통해 캘러웨이ㆍMU스포츠ㆍ울시등의 골프용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아이파크백화점은 ‘천원ㆍ만원 핵딜 상품전’을 열어 일부 핸드백과 의류, 신발, 장난감을 1000원과 1만원에 판매하며,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해외 명품 초대전’을 진행한다. 또, 10월 3일까지 구매금액의 10%를 상품권(최대 50만원)으로 돌려준다.

지난해 코리아 그랜드 세일 기간 롯데(23.9%), 신세계(22.8%) 등 주요 백화점은 전년 동기 대비 20%가 넘는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연말, 연시, 명절 등 어느 때보다도 행사 내용이 풍부하다”며 “연중 최대 소비 특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생필품ㆍ가전제품 특가 판매=이마트는 29일부터 10월 12일까지 2주간 인기 생필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가공ㆍ생활 상품군의 50여개 브랜드별로 1만원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하면 각 1000원에서 3000원까지 상품권을 증정한다.

아울러 삼성ㆍLG 대형가전 제품 구매 시 최대 50만원의 상품권 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홈플러스는 삼성ㆍLG 등의 대표 상품을 특가에 판매하고 50만원 이상 구매 시 6개월, 100만원 이상 구매 시 1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CJ제일제당, 롯데칠성음료 등 ‘11대 브랜드 가공식품전’과 테팔, 락앤락 등 ‘30대 인기 브랜드 생활용품전’, 먹거리, 아웃도어 용품 등을 싸게 판매하는 ‘가을 나들이 캠핑대전’, 28개국 130종 맥주를 저렴하게 선보이는 ‘세계 맥주 페스티벌’, 스낵, 음료, 양말 등 주요 생필품 중 일부를 한 달 내내 1000원에 판매하는 ‘천원의 행복’ 행사 등을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같은 기간 한우, 돼지고기 등 정육 상품을 저렴하게 선보이고 등산ㆍ골프ㆍ자전거ㆍ캠핑 관련 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완구 전문매장인 토이저러스에서 주요 완구 및 키덜트 상품을 모아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방문하는 서울역ㆍ잠실 등 7개 점포에서는 외국인관광객을 대상으로 특별 사은행사 및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