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병소독기가 식품건조·발효기 역할도 하네

젖병소독기가 다용도로 변신하고 있다.

수 년 전부터 필수 출산준비물이 된 젖병소독기는 한번에 많은 젖병을 소독할 수 있도록 크기 경쟁을 해왔다. 커진만큼 넓은 공간을 요구하면서 생활에 불편도 끼치게 됐다. 또 육아기 이후엔 용도가 폐기되는 문제도 있다.

이런 와중에 젖병소독기도 되면서 식품건조와 발효기 역할도 하는 다용도 제품이 나와 눈길을 끈다. 

젖병소독기용 PCB 전문업체 엘루스(대표 김기용)는 최근 ‘엄마의휴일’이란 이름으로 다용도 제품을 내놨다. 젖병 살균과 건조, 발효 세가지 기능을 담은 게 특징이다.

이 회사는 각 기능들이 모두 동급 최고의 스펙을 가지도록 해 자칫 흉내만 낸 제품이라는 평가에서 벗어났다.

젖병소독기 기능을 위해서는 살균기능의 최고 마크인 S마크 기준에 준하는 시험을 통해 99.9%의 살균력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전기료가 많이 들어 집에 모셔만 둔다는 식품건조기의 제대로 된 역할을 위해서는 절전설계를 통해 동급 제품과 비교해 3분의 1에 불과한 180W의 전력으로 같은 역할을 하게 만들었다고 회사 측은 주장했다.

또 내부를 슈퍼 미러스테인리스로 제작해 기존 플라스틱 식품건조기의 환경호르몬에 대한 우려도 불식시켰다고 덧붙였다.

엘루스 김기용 대표는 “수 년 간 젖병소독기용 PCB를 만들어 오면서 육아 엄마들의 새로운 요구를 파악했다. 그 결과 가정생활에 필요한 기능을 덧붙이게 됐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