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운업 위에 빠지자, 대학교 관련학과 인기도 ‘뚝 ’

-관련학과 101곳 중 71곳 경쟁률 하락…지원자수 22% 줄어

[헤럴드경제] 조선·해운업계의 구조조정 논의가 계속되면서 4년제 대학 관련 학과들의 지원자들도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각 대학에 따르면 조선·해운·항만 관련 학과가 있는 전국 21개 대학(일반대 기준)들의 해당 전공의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평균경쟁률이 지난해 5.8대 1에서 올해 4.4대 1로 하락했다.

관련 전공의 수시모집에 지원한 인원은 전년도 4727명에서 올해 3686명으로 22% 줄었고, 전국의 관련학과 101개 가운데 71개의 경쟁률이 1년 전보다 낮아졌다.

지원자 감소 현상은 특히 조선·해운·항만 시설이 소재한 지역의 대학들에서 두드러졌다. 부산에 있는 한국해양대 조선기자재공학전공의 경쟁률은 24.5대 1에서 4.3대 1로 급감했다.

같은 대학 조선해양시스템공학부는 13.3대 1에서 6대 1로 떨어졌고, 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는 13.9대 1에서 9.1대 1로 경쟁률이 하락했다.

세계 최대규모 조선소인 현대중공업이 위치한 울산의 울산대 조선해양공학부도 8.8대 1에서 2.9대 1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반면에 수시모집으로 35명을 뽑는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는 올해 140명이 지원해 4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지난해(3.8대 1)보다 경쟁률이 소폭 올랐다.

조선·해운·항만 관련 학과를 지망하는 수험생 수가 대체로 급감한 것은 최근 해당 업계의 부진과 구조조정 움직임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조선업의 불황과 고강도 구조조정이 겹치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조선 ‘빅 3’ 가운데 현대중공업만 채용 계획을 밝히는 등 조선 관련학과 졸업생들의 취업 길이 갈수록 좁아지는 모습이다.

통계청의 8월 실업률 발표에서 조선업계가 밀집한 울산과 경남은 각각 4.0%와 3.7%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1.2%p, 1.6%p 상승해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