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아지다 못해 막히는 취업문…기업 10곳 중 7곳 “신입 대신 경력 충원”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경기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긴축경영을 실시하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 채용 시 신입 대신 상대적으로 투자비용이 적은 경력직을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최근 기업 215개사를 대상으로 ‘이번 하반기 신입 대신 경력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69.3%의 기업이 신입 대신 경력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입 대신 경력사원을 채용하려는 이유로는 ‘바로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83.2%,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뒤이어 ‘경력직은 어느 정도 검증돼 있어서(23.5%)’, ‘신입을 교육할 시간 및 비용이 부담돼서(10.7%)’ 등의 순이었다.


하반기 계획 중인 경력직 채용 직급으로는 ‘대리급(59.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사원급(36.9%)’, ‘과장급(26.8%)’, ‘부장급(5.4%)’, ‘임원급(1.3%)’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연차는 ‘3년차(38.6%)’였다.

인사담당자들은 경력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로 ‘업무 전문성 및 숙련도(66.5%)’를 첫 번째로 꼽았고 ‘프로젝트 등 실무경험(12.6%)’, ‘인성 및 친화력(12.1%)’, ‘지원 동기(2.8%)’, ‘이전 직장 수준(2.3%)’, ‘실적, 성과수준(2.3%)’ 등이 그 뒤를 따랐다.

경력직 채용 절차 중 평가비중이 큰 것은 ‘실무 면접 결과(35.8%)’였고 ‘경력기술서(30.2%)’, ‘인성 면접 결과(14%)’, ‘성과 포트폴리오(7%)’, ‘이력서(6%)’ 등도 영향력을 미쳤다.

하지만, 경력직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쉽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응답기업의 65.1%가 경력사원 채용이 쉽지 않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특정 직무에 필요한 인재 부족(48.6%, 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최다였으며 ‘지원자 수 적음(32.9%)’, ‘낮은 연봉, 복지, 인지도(22.9%)’, ‘허수 지원자 발생(20%)’, ‘채용 후 조기퇴사자 많음(15.7%)’ 등의 응답도 있었다.

경력사원 채용 시 이용하는 경로는 ‘수시 채용 공고(47.9%, 복수응답)’, ‘취업포털 검색(45.1%)’, ‘지인 추천(20.5%)’, ‘사내 추천(18.6%)’ 등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