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베컴, 성형수술비만 수천만원

[헤럴드경제]세계적인 축구 선수 데이디드 베컴을 닮고 싶어 성형수술까지 감행한 한 남성이 화제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더선은 노팅엄셔 벌웰 지역에 살고 있는 잭 존슨(19)의 사연을 소개했다.

평소 베컴을 우상으로 생각했던 잭은 “나는 베컴처럼 화려한 삶을 살고 싶다”며 “그래서 얼굴 성형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잭이 얼굴 성형에 들인 돈은 대략 2만 파운드(한화 약 2,800만원)이다.

[사진=더 선 사이트 캡처]

잭은 머리와 옷 스타일까지 베컴을 따라 하며 그와 똑같은 사람이 되려고 했다.

잭은 “내가 만족할 때까지 할 것이다”며 “앞으로 더 성형을 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