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인터넷 기반 성장ㆍ대형 트래픽 유발 네이버, 사회 기여는 꼴찌”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비례대표) “ICT 균형 발전을 위한 법적·제도적 틀을 마련 절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검색광고 등으로 막대한 이익을 축적, 시가총액 국내 4위 수준의 부를 축적했음에도 ICT(정보통신기술) 생태계 상생발전 및 사회적 기여에는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비례대표)이 재무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네이버의 전체 매출액 대비 광고 매출 비중은 2002년 24% 수준에서 2015년 71%로 급격히 증가했다. 4200만명에 달하는 가입자 수를 기반으로 미디어 광고 시장을 잠식한 탓이다.

김 의원은 “네이버가 이용자를 통해 벌어들이는 막대한 광고수익은 초고속 유무선 인프라 기반 위에서 고속성장을 거듭한 결과”라며 “2015년 기준 네이버의 영업이익률(23.4%)은 삼성전자(13.2%)나 SK텔레콤(10.0%)의 2배 수준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네이버의 ICT 생태계 상생발전을 위한 공익적 책임 이행과 사회 환원은 전무한 실정이다. 방송통신사업자들이 정보통신기기나 IT 기기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정보통신진흥기금’ 및 방송콘텐츠 제작 자금을 지원하는 ‘방송통신발전기금’을 관련 법령에 따라 매년 출연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김 의원은 “네이버의 모바일 광고 매출은 약 1조원 규모로 동영상 광고 등 막대한 데이터 트래픽 사용을 유발해 국민 가계통신비 부담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방송통신사업자들이 정보통신진흥기금과 방송통신발전기금으로 출연한 금액이 2조 2000억원에 달하는 데 반해 네이버는 이런 기금 조성에 전혀 기여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네이버의 시가총액은 28조 7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데 반해, 신규 투자 규모는 0.46%(2015년 기준 네이버 매출액 대비 149억원)에 불과하다”며 “이동통신 기업인 SK텔레콤(10.44%)과 비교할 경우 23분의 1 수준에 그치는 상황으로 개선이 시급하다”고 했다.

한편, 2015년 ‘아시아 CSR 랭킹’ 조사에서 네이버의 사회적 책임(CSR) 실현 순위는 국내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 중 꼴지 수준인 26위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