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댐에 세슘 농축…日환경성 “그냥 두는 게 최선”

[헤럴드경제]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제1 원전 인근의 댐에 방사성 물질이 농축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현 내 댐 10곳의 바닥 토양에 쌓인 세슘의 농도는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토양이나 낙엽 등을 ‘지정 폐기물’로 정하는 기준(1㎏당 8천 베크렐<㏃> 초과)을 넘은 것으로 일본 환경성의 2011∼2015년 조사에서 확인됐다.

이 기간 대 바닥 흙의 방사성 물질 평균 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간베댐으로 토양 1㎏당 세슘 6만4천439㏃이 검출됐다.

문제의 10개 댐 중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가장 낮은 기도댐은 토양 1㎏당 1만940㏃의 세슘이 확인됐다.

도쿄신문은 이들 세슘이 숲에서 흘러오는 물을 따라 댐으로 유입됐다고 전했다.

다만 각 댐의 표층수에서 검출된 세슘의 양은 1ℓ당 1∼2㏃로 음료수의 허용 기준인 10㏃보다 적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환경성 담당자 측은 댐에 농축되는 방사성 물질에 관해 ”댐에 가둬두는 것이 현시점에서는 최선책“이라며 ”준설하면 (세슘이) 감겨 올라와 하류를 오염시킬 우려가있다“고 말했다.

야마다 구니히로 교토세이카대 명예교수(환경학)는 ”댐은 방사성 물질을 엄중하게 보관하는 구조물이 아니다. 국가는 바닥에 쌓인 세슘의 전체 상황을 파악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세슘=은백색을 띠는 알칼리 금속원소로 세슘은 핵반응시 발생하는 방사선 동위원소로 반감기는 30년이다. 호흡기를 통해 몸 안에 흡수되면 주로 근육에 농축된다. 인체에 오래 남기 때문에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알려져 있지만, 정상적인 대사과정을 통해 방출 가능하며 몸에 잔류하는 양은 극히 적으므로 실제 생물학적 반감기는 100~150일 정도이다. 세슘 노출이 많으면 폐암, 유방암, 불임증, 전신마비, 갑상선암, 골수암 등의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