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성인남녀 절반 “나는 ‘혼밥’하고 ‘혼술’하는 나홀로족”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청년세대를 중심으로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밥(혼자 밥 먹기)’, ‘혼술(혼자 술 먹기)’, ‘혼놀(혼자 놀기)’, ‘혼영(혼자 영화보기)’ 등을 즐기는 이른바 ‘나홀로족’이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2030세대 절반은 스스로를 나홀로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20~30대 성인남녀 1593명을 대상으로 ‘본인이 나홀로족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2.5%가 본인이 ‘나홀로족에 해당한다’라고 밝혔다.

‘나홀로족’이 된 이유로는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할 수 있어서(75.9%,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뒤 이어 ‘혼자만의 시간이 보장돼서(66.4%)’,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려고(36.7%)’, ‘남에게 맞추는 게 힘들어서(35.5%)’, ‘남들과 비교되는 게 싫어서(10.6%)’ 등의 의견이 있었다. 

혼자 자주 하는 활동 1위는 ‘혼밥(95.3%, 복수응답)’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쇼핑(84.3%)’, ‘운동(83.6%)’, ‘영화보기(74.7%)’, ‘여행(59.7%)’, ‘음주(48%)’, ‘드라이브(43.1%)’, ‘노래방 가기(30.9%)’ 등의 응답 순이었다.

최근 나홀로 문화가 확산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6%가 ‘긍정적이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82.6%)’보다 ‘여성(91.2%)’이 더 많이 긍정적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방해 받지 않을 수 있어서(67.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는 응답자들이 많았으며 ‘자기 주도적으로 행동할 수 있어서(55.4%)’, ‘불필요한 감정 소모를 안 해도 돼서(53.1%)’, ‘개인의 개성을 존중하는 것 같아서(44.6%)’, ‘효율적인 것 같아서(42.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나홀로 문화가 확산되는 가장 큰 원인에 대해서는 ‘개인주의 가치관 확산(44.1%)’를 꼽는 응답이 최다였으며 뒤 이어 ‘경제 불황(19.8%)’, ‘비혼자 증가(12.1%)’, ‘청년실업 증가(8.9%)’, ‘가족의 의미 변화(5.3%)’ 등의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