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ㆍ왜곡 외국교과서 바로잡기 예산 엉뚱한 나라에 배정”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한국의 역사와 문화 등에 대해 잘못된 내용을 담고 있는 외국 교과서를 바로잡기 위한 예산이 정작 수정이 시급한 국가 공관에는 배정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관련 예산을 배정받은 37개국 재외공관 가운데 31개국(84%)는 지난 3년간 외국 교과서 분석을 담당하는 한국학중앙연구소(한중연)로부터 단 한 건의 오류시정 요청도 받지 않았다. 또 이 가운데 17개국은 10년간 교과서 시정 실적이 한 차례도 없었다.

외교부는 지난 3년간 ‘외국교과서 내 한국 발전상 기술 확대 사업’ 명목으로 총 12억4000만원을 편성, 집행했다.


심 의원은 네달란드, 캐나다, 뉴질랜드 등 3개 재외공관은 지난 3년간 총 2억여원의 예산을 배정받고도 한중연이 요청한 외국교과서 수집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중연이 시정을 요청한 내용은 ‘조선은 청나라의 속국’(대만, 조지아), ‘1800년대 한반도 전체가 일본이 소유한 국가’(코스타리카) 등 수정이 시급한 것들로, 3년간 39개국(중복국가 제외) 224건에 시정이 필요하다고 재외공관에 요청했다.

심 의원은 외국 교과서 오류 시정 사업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외교부와 한중연이 유기적으로 협조하고, 오류가 발견된 국가 공관에 예산을 우선 배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