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 항시 전시한다

- 내년부터 상설전 추진

[헤럴드경제]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상설전시를 도쿄 도심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25일 독도와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의 일본 영유권을 주장하는 자료를 내년 도쿄 도심에서 상설전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상설전에 대해 “영토 주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반환이나 보전에 대한 대처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고토(江東)구 소재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 시설에서 전시된 일부 자료를 찾는 방문객은 월평균 100명 정도. 일본 정부는 도쿄 도심에서 상설전을 열면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판단해 내각관방 소속 영토ㆍ주권대책기획조정실 주도로 통행이 잦은 역 인근 시설 등에 해도(海圖), 수로지, 고문서 등을 전시하는 상설 전시장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지난 23일에는 독도와 센카쿠 열도의 일본 영유권을 주장하는 자료 약 200여 점을 내각관방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마쓰모토 준(松本純) 영토문제담당상은 이와 관련, “일본의 영토, 주권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국민에게 한층 더 심화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자료는 그간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억지주장을 하면서 자주 제기했던 내용과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