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형준 부장검사·’스폰서’ 김씨 대질조사

-김 부장검사에 뇌물 혐의 구속영장 청구 고려

[헤럴드경제=법조팀] 검찰이 25일 김형준(46) 부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스폰서’ 고교 동창 김모(46·구속기소) 씨도 함께 불러 조사 중이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이날 오후 김 부장검사와 스폰서 김씨를 대검 청사로 불러 각종 의혹의 사실관계와 경위, 배경 등을 캐묻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 3시부터 김 부장검사와 김모씨가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며 “필요할 경우 대질 조사할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부장검사는 24일 소환돼 밤샘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가 하루 만에 다시 소환해 조사를 받고 있다.

김 부장검사는 중·고교동창 김씨로부터 최소 1500만원의 금품과 수차례의 술접대 등 향응을 받고 김씨의 사기·횡령 사건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검사들을 만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이던 지난해 친구인 검찰 출신 박모 변호사가 수사 대상이 된 증권범죄 사건을 맡거나 그의 혐의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KB금융지주 측 임원을 만나 수백만원 대 술접대를 수차례 받고 자회사 KB투자증권 수사동향을 흘렸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뇌물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씨에게는 기존 기소 혐의 외에 뇌물공여를 추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