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흡연율 ‘해병대’ 최고 ‘공군’이 최저

[헤럴드경제] 우리 군에서 해병대가 가장 많이 담배를 피우고 공군은 가장 적게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군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장병 흡연율 조사에서 해병대가 48%로 가장 높았고, 육군 42%, 해군 41%, 공군이 26%로 뒤를 이었다.

공군은 지난 2013년 대대적인 금연운동을 벌인 뒤 흡연율이 빠르게 감소했고, 병영 내 흡연구역을 대폭 줄인 게 흡연율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장병의 흡연율은 지난 2008년 53.6%를 기록한 뒤 해마다 꾸준히 줄어 지난해 40.4%로 떨어졌지만, 재작년 조사된 전체 19세~29세 흡연율 34.8%보다는 여전히 높았다.


김 의원은 장병 흡연율이 최근 많이 감소했지만, 20대 남성 흡연율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군대와 사회의 흡연율 격차가 커지고 있다며 연간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군 금연 프로그램이 보여주기식에 그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