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아시아 내야수 최초 20홈런…김현수도 시즌 5호 홈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 아시아 내야수 최초로 시즌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도 52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했다.

강정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7회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아시아 출신 내야수로는 첫 메이저리그 20홈런이며 한국인 선수로는 추신수(2009·2010·2015년) 이후 두번째다. 강정호에 앞서 아시아 출신 내야수가 기록한 최다홈런은 일본의 이구치 다다히토(2006년·시카고 화이트삭스)의 18개였다. 강정호가 남은 7경기서 홈런 2개를 더 추가하면 추신수가 2010년과 2015년 기록한 한국인 최다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강정호는 5-5로 맞선 2사 1루서 4번째 타석에 들어서 코다글로버의 시속 155㎞ 한가운데 싱커를 놓치지 않고 잡아당겼다. 강정호가 때린 공은 PNC 파크 왼쪽 담을 훌쩍 넘어갔고, 강정호는 담담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돌았다. 이날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66가 됐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맹활약에도 7-10으로 역전패했다. 강정호의 투런 홈런으로 7-5로 앞서갔지만, 8회초 불펜이 무너지면서 5점을 내줬다. 피츠버그는 77승 78패로 승률 5할이 다시 무너지며 포스트시즌 진출이 더욱 어려워졌다.

김현수도 오랜만에 짜릿한 손맛을 봤다.

김현수는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인터리그 홈경기에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0-0으로 맞선 2회말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브레이든 시플리의 시속 147㎞ 몸쪽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5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이후 터진 시즌 5호 홈런.

김현수는 2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해 타율 0.302가 됐다. 볼티모어는 애리조나에 2-1로 승리해 김현수의 홈런은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됐다. 볼티모어는 3연승을 달리며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단독 2위(시즌 85승 71패) 자리를 굳게 지켰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