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대질신문까지 간 ‘30년 우정’

檢, 김형준 부장검사 영장 검토

스폰서 및 사건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46ㆍ사법연수원 25기) 부장검사가 이틀에 걸쳐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25일 오후 3시 김 부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하고 26일 오전 6시에 돌려보냈다. 앞서 김 부장검사는 지난 23일 검찰에 첫 소환돼 23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고교 동창이자 이번 스폰서 의혹을 폭로한 사업가 김모(46ㆍ구속기소) 씨 역시 같은 날 다른 장소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두 번째 조사에서는 김 부장검사와 김 씨 간의 대질 신문이 이뤄졌다. 특별감찰팀은 앞선 조사에서 금전거래의 성격을 놓고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자 대질 신문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검사는 김 씨로부터 받은 접대와 돈은 대가성이 없고, 단순 거래였다고 해명했지만 김 씨는 사실상 사건 무마를 기대하고 제공한 스폰서 비용이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그동안 김 부장검사에게 식사와 술 접대를 하고 차명계좌로 1500만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해왔다. 김 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되자 김 부장검사가 서울서부지검 담당 검사들과 식사 자리를 갖고 사건 무마를 부탁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으로 근무 중이던 지난해에는 수사 대상인 검사 출신 박모(46) 변호사와 금전 거래를 하고 증권범죄 혐의를 무마해주려 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KB금융지주 임원으로부터 술접대를 받고 KB투자증권 수사동향을 흘렸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감찰 대상이 된 후 지난 24일 취재진 앞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김 부장검사는 “큰 심려를 끼쳐드려 깊이 사죄드린다”며 “응분의 처분을 달게 받고, 평생 참회와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했다.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에게 뇌물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70억원대 사기ㆍ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씨에게도 뇌물공여 혐의가 추가될 전망이다. 

김현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