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안중근 의사 정신과 혼 무대 올린다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 경기 광명시(시장 양기대)는 다음달 1일 오후 5시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안중근 의사의 정신과 혼을 계승하고 있는 중국 하얼빈 도리조선족 중심소학교의 라일락 예술단의 공연을 올린다.

이번 공연은 안중근 의사의 하얼빈 의거 107주년을 기념, 의거월(10월24일)인 10월 1일에 개최한다. 북놀이, 물동이춤, 장족 어린이 춤, 칼춤 등을 선보인다.

특히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는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생생히 재현하는 단막극임 무대에 올려진다. 공연 마지막에는 광명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아리랑을 함께 부를 예정이다.

특히 하얼빈 도리조선족 중심소학교 라일락 예술단은 조선민족전통음악을 계승, 보존하는 예술단으로 유명하며 미국, 일본, 러시아 등 여러 나라에서 친선방문공연을 하였으며, 한국의 각 도시에서도 순회공연을했다.

도리조선족 중심소학교는 1909년 4월에 안중근 의사의 동지와 애국지사들이 개교한 중국동북지방 최초의 한인학교로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암살하기 직전 이 학교에서 체류를 하면서 거사를 준비한 민족적 혼과 얼이 깃든 성지의 학교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 폐교의 위기에 처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이번 공연을 통해 폐교위기에 처해 있는 도리조선족 중심소학교가 다시 설수 있기를 바라며 특히 광명시민들에게도 안중근 의사의 정신과 혼을 새기는 의미있는 공연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티켓은 다음달 1일 오후 3시 30분부터 선착순으로 교부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