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에 난입한 팬, 알고보니 즐라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맨유’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운동장에 난입한 열성팬 때문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즐라탄은 지난 2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레스터시티와 홈경기에서 그라운드에 난입한 팬 때문에 웃지 못할 일을 겪었다.

유로 스포츠 트위터

즐라탄과 꼭 닮은 관중이 즐라탄의 PSG 시절 블랙 유니폼을 입고 콧수염과 쪽진 머리를 한 채 등장한 것. 황당한 즐라탄은 관중의 얼굴을 가볍게 밀치면서 웃음을 지었다.

벤치에 앉아 있던 주장 웨인 루니 등 동료들은 폭소를 터뜨렸고 관중들도 ‘가짜 즐라탄’ 때문에 한바탕 웃었다. 가짜 즐라탄은 진짜 즐라탄과 몇 마디 대화를 나눠보지도 못한 채 진행요원에게 잡혀 그라운드 밖으로 끌려나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