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X발’ 욕설 논란에 “다 신고하고파”…무슨 일?

[헤럴드경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 중인 가수 김희철이 때아닌 태도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김희철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인스타그램이 왜 난리가 났나 싶어 봤더니 ‘아는 형님’에 나온 내 표정 때문이었다”라고 말문을 열며 최근 불거진 태도 논란과 관련한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두서없이 말씀드리면 (방송에는) 어떻게 나갔는진 모르겠지만, 당시 촬영하면서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또 그는 “이렇게 글을 남기는 이유도 혹여나 이런 일로 저와 경훈이가 방송에서 서로 어색해지고 움츠러들까 봐서이다”라면서 “보는 사람마다 제 표정을 다르게 느끼겠지만, (내가) 정색하며 (민경훈에게) ‘X발’이라고 했다는 악의적인 X소리들은 다 신고하고 싶더라”고 전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이어 “제 드립을 좋아하는 분들과 싫어하는 분들도 당연히 있겠지만, 전 아직 모두의 입맛에 맞출 그릇은 안되기에 멤버들과 제작진을 믿고,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즐겁게 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김희철이 민경훈과 얘기를 주고받던 중 정색한 모습이 잡혔다. 이후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욕설을 한 것 아니냐?’라며 비난이 일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