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여전한 늦더위…서울 낮 최고 29도

[헤럴드경제]26일 출근길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은 여전히 늦더위가 기승을 부릴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구름만 지나지만, 남부지방은 차차 남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고, 가을비답게 비의 양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오전 한때, 남부는 낮부터 밤사이 비가 오며,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기도 하겠다. 경북과 전북이 5에서 40mm, 제주도와 남해안은 5mm 안팎으로 예상된다.


강원과 충북, 경북과 전북 곳곳에는 짙은 안개로 인해 안개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안개는 낮 동안에 연무나 박무 형태로 남아있지만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 20도 등으로 대부분 20도 안팎을 보이며, 한낮에는 서울 29도, 전주·광주·부산 27도, 대구 26도, 강릉 25도로 어제와 비슷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