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反이슬람 만평 게재 요르단 작가, 법원앞 피살

○…이슬람주의에 반대하는 만평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가 재판을 받게 된 저명한 요르단 작가가 법원 앞에서 총격을 받아 살해됐다. 25일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요르단 관영 페트라통신에 따르면 요르단 작가 나히드 하타르(56)가 이날 오전 수도 암만에 있는 법원 앞에서 한 괴한이 쏜 총탄 3발을 맞고 숨졌다. 목격자는 “암만 압달리 지역에 있는 법원 앞에 하타르가 도착한 직후 한 남성이 그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요르단 경찰은 사건 직후 살인 용의자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기독교도인 하타르는 이슬람을 모욕한다는 지적을 받는 만평을 공유하는 등 이슬람을 모독하고 종파 갈등을 부추긴 혐의로 이날 법정에 설 예정이었다. 지난 8월 13일 논란의 만평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혐의로 체포된 하타르는 이달 초 보석으로 석방됐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