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백남기 씨 사망, 야당 “정부 사과해야”, 새누리당 ‘언급안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경찰의 물대포로 사경을 헤매던 농민 백남기 씨가 결국 사망하면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해임건의안을 두고 맞서고 있는 여야의 대치 상황이 극단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6일 고인에 대한 묵념으로 지도부 회의를 시작하며, 정부의 사과와 함께 엄정한 수사,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특히 유가족의 반대에도 고인에 대한 부검영장을 신청한 경찰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백 씨의 죽음에 대한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민주 최고위원회의에서 “명백한 영상자료와 증언이 있는데도 검찰, 경찰은 부검하겠다며 한밤 중 영장신청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며 “사과는 고사하고 이렇게 고인의 마지막 가시는 길까지 막아서다니 정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가시는 길 만큼은 편안하게 가실 수 있도록 저희가 반드시 지키겠다. 진실 규명하고 시시비비 가려 그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역시 “불행하게도 그 누구도 이 분 죽음 앞에 사과를 안했다”며 “검찰은 (고인이)어떻게 죽음에 이르게 됐는지 수사조차 진행 안했다”고 했다. 이어 “어떻게 이런 과잉진압이 있었고 어떤 연유로 이 분이 죽음에 이르게 됐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그것만이 재발방지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회의에서 “고인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려고 하는 것은 아직도 국가가 고인의 사인을 부정하는 것으로 고인을 두 번 죽게 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당장 할 일은 부검이 아니라 고인을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을 철저 신속하게 평가해서 관련자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대병원 의료진은 물대포 직사 살수라고 사인을 분명히 밝혔다”며 “그럼에도 정부에서는 부검 실시하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조배숙 비대위원 역시 “농민 백남기씨에 국가는 없었고 폭력을 행사하는 국가만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검 고집하는 검찰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이 부검 위해 영장청구했지만 다행히 법원서 기각. 그럼에도 경찰 다시 영장 재신청 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야당이 한 목소리로 백남기 씨를 추모하고 고인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선 데 반해, 새누리당은 고인에 대한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연 새누리당은 백남기 씨에 대한 언급 없어,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킨 야당과,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한 비판에 집중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