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부상’ 정유미, “계단서 헛디뎌… 초반에 몰두하라는 의미”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MBC 라디오 FM4U ‘정유미의 FM 데이트’의 새 DJ 배우 정유미가 부상투혼을 빛냈다.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 간담회’에서 정유미는 목발을 짚은 채 무대에 올랐다.

정유미는 “계단에서 헛디뎌 부상을 당했다”며 “스케줄에는 전혀 지장이 없을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이어 “함께 한 PD나 작가분들, 청취자분들께도 시작하는 마당에 힘빠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라디오 초반에 몰두하라는 말 같아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포부를 전했다.

[사진=OSEN 제공]

정유미는 이전 DJ 박지윤의 바통을 받았다. 이에 정유미는 “저는 제 느낌대로 하고 싶은데 도리어 분위기 있게 꾸며준 박지윤씨에 비해 제가 너무 방방 뛰어서 프로그램 분위기가 너무 밝게 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며 “지석진 선배님께서 조언해주신 것처럼 차별화보다는 진솔하게 진심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MBC FM4U ‘정유미의 FM 데이트’는 매일 오후 8시 방송되며, 26일 첫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