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ㆍ중소기업협력재단, 상생서포터즈 시장전문가 166명 선정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대ㆍ중소기업협력재단이 창업ㆍ벤처기업이 대기업ㆍ공기업과 상생협력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경영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상생서포터즈 시장전문가’ 166명을 선발해 26일 구로 G밸리 컨벤션에서 위촉식을 개최했다.

상생서포터즈 시장전문가는 신규사업인 ‘상생서포터즈 청년ㆍ창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향후 본 사업에 참여하는 창업ㆍ벤처기업의 멘토링 및 기업성장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맡게 된다. 상생서포터즈 청년ㆍ창업 프로그램’은 정부와 대기업(중견ㆍ공공기관)이 함께 1대 1로 재원을 마련해 민ㆍ관의 역량을 결집시켜 창업ㆍ벤처기업의 사업화 및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상생서포터즈 시장전문가는 대기업 해외법인장 출신, 글로벌 시장개척 전문기업(GMD), 기술명장, 국제특허전문가, 기술창업 자문역 등 각 분야 최고의 노하우를 보유한 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사업 참여 창업ㆍ벤처기업의 국내ㆍ외 판로개척, 기술 노하우 전수,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 기업 애로사항의 해결사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대기업ㆍ공기업 출신의 시장전문가는 창업ㆍ벤처기업 문제해결의 키플레이어로 투입돼 대기업ㆍ공기업과의 원활한 상생협력 관계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글로벌 시장개척 전문기업은 창업기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과 수출을 지원하게 된다.

이날 행사에선 위촉식 외에도 시장전문가 활동 청렴 서약, 창업ㆍ벤처기업 멘토링 기법, 실제 멘토링 사례를 통한 성과창출 사례 교육도 이뤄졌다. 재단은 유통기업 MD, 상품개발 전문가 등을 포함한 시장전문가 풀을 추가로 구축해 전문가 규모를 500여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김형호 재단 사무총장은 “전문성과 시장경험을 갖춘 시장전문가 활용을 통해 창업·벤처기업이 직면하는 경영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하고 스타트업 성장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