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 상환에 알바까지…취준생, 취업 전부터 채무자 신세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취업난 탓에 학자금 대출을 받는 취업준비생들이 학자금뿐만 아니라 생활비까지 대출을 받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는 자사의 취업준비생 회원 503명을 대상으로 ‘취업 못하는 것도 서러운데 취업준비를 위한 취업 자금 마련까지?’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학자금을 대출받은 취업준비생들의 59%는 생활비도 함께 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자금 대출을 신청하는 과반수가 여유 자금도 같이 대출하고 있는 것이다.

학자금 대출 경험이 있다고 한 응답자의 59%가 ‘생활비 대출을 받아봤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으며, 생활비 대출 금액은 평균 258만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게는 100만원부터 많게는 900만원까지 생활비 대출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대출받은 생활비의 용도를 묻는 질문에 ‘생활비-식비, 의복, 문화생활비, 전공서적 교재비 등(33%)’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거주비-기숙사비, 자취 전/월세 등(20%)’, ‘취업준비자금-자격증, 어학시험 등 시험 응시비용 등(11%)’, ‘취업준비자금-자격증, 학원, 어학원 등 학원비와 교재비(10%)’ 등의 순이었다. 대출받은 생활비는 대체적으로 기본적인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한 생활비와 거주비, 그리고 취업을 준비하는 자금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응답자의 과반수(51%)는 대출받은 생활비를 아직 상환하지 못했다고 대답했으며, 상환 가능 기간은 앞으로 ‘1년 이상 5년 미만(3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경제활동에 앞서 빚을 떠안고 있었다.

대출 상환의 수단으로는 ‘취업을 위한 아르바이트(35%)’라는 응답이 최다였으며 ‘가족들의 지원 요청(20%)’, ‘계약직, 인턴 등 빠른 취업(16%)’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