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 대통령, 반대 의견 귀기울이고 받아들여야”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박근헤 대통령에게 “반대하는 의견에 조금더 귀를 기울이고 받아들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문 전 대표는 25일 충남 공주 계룡산에서 열린 ‘노무현재단 대전세종충남지역위원회 출범 5주년 기념 산행’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국회 의견이나 야당 의견, 반대하는 국민 의견에 조금 더 귀를 기울여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협조할 것은 협조를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한 것을 꼬집은 것.

문 전 대표는 “지금 나라가 굉장히 어렵지 않느냐, 경제도 사상 유례 없이 어렵고 남북관계도 사상 최악의 위기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정말 초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을 통합시켜야 하는 책무가 대통령에게 있다”며 “(야당과 국민에게) 협조를 요청하는 태도가 필요한데 이 어려운 시기에 박근혜 대통령에게 그런 자세가 없는 것 같아서 아주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농민 백남기(69)씨 사망 소식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부당한 공권력 행사에 의한 죽음인데도 대통령, 경찰청장, 누구의 사과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설령 정당한 공권력 행사였다 해도 사과해야 할 일“이라며 ”국민에 대한 무한책임, 그게 국가가 할 일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