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스포츠 재단 기금 출연, 기업이사회 규정 어기며 거액 출연 의혹

노웅래 “권력개입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일”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수백억원대의 대기업 기금이 조성되는 과정에서 기금을 출연한 대기업들이 이사회 규정을 어겨가며 거액을 출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재단 출연금 명세서 등을 분석한 결과, 포스코는 K스포츠재단이 설립된 보름 후인 지난 1월 28일께 이사회를 열어 30억원 출연을 의결했다.

이사회 개최에 앞서 재정 및 운영위원회 사전심의도 거쳤다. 이사회 규정에는 ‘1억원 초과 10억원 이하 기부찬조는 이사회에 부의해야 하고 10억원 초과 기부찬조는 이사회에 앞서 재정 및 운영위원회 사전 심의를 받도록’ 규정돼 있다. 포스코는 K스포츠재단과 달리 미르재단에 30억원을 출연할 때에는 재정 및 운영위원회 사전심의 없이 이사회 의결만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포스코는 2015년 국민생활체육회에 10억원을 출연할 때에도 사전심의를 거쳤지만, 유독 미르재단에 출연할 당시에만 이 같은 절차를 생략했다는 게 노 의원실 측의 주장이다.

의사회 의결 절차 자체가 없던 기업도 있었다. 노 의원실 측은 “KT나 삼성물산은 이사회 규정과 달리 이사회 의결이 없었다”고 했다.

두 재단에 기금을 출연하는 과정에서 계열사에 ‘쪼개기 형식’으로 출연금을 모금한 정황도 드러냈다. 26억원을 출연하기로 한 GS는 GS칼텍스, GS건설, GS리테일, GS홈쇼핑 등 8개 계열사로부터 갹출해 26억원을 채웠다. K스포츠재단에 43억원을 출연한 현대자동차는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등이 기금을 모아 이를 충당했고, LG그룹은 LG화학,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가 5000만~10억9000만원의 금액을 갹출해 30억원을 출연했다.

노 의원은 “일부 대기업들이 내부 의사결정도 지키지 않은 채 출연금을 두 재단에 몰아줬고, 약정금액을 충당하고자 계열사로 갹출까지 받는 행태는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들다”며 “정권이나 권력 실세가 개입하지 않았다면 기업이 이렇게까지 무리했어야 할 이유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