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북미 개봉…“로튼 토마토 신선도 100%”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23일 북미에서 개봉한 ‘밀정’의 현지 반응이 뜨겁다.

26일 로튼 토마토에 따르면 ‘밀정’은 이 사이트에서 언론매체 및 평론가들의 평가를 반영한 신선도 지수 100%, 관객들의 만족도를 뜻하는 팝콘 지수 88%를 기록했다.

또 주요 언론 리뷰의 평점을 합산하여 평균 점수를 알려주는 영화 평론 사이트인 ‘메타크리틱’에서는 79점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기 개봉작 중 가장 높은 점수이며, 올해 한국 영화 화제작 ‘아가씨’(75점), ‘부산행’(73점)보다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뉴욕 타임즈, 워싱턴 포스트, 인디와이어, LA타임즈 등을 포함한 미국 유력 언론 매체에서는 “일본 경찰과 의열단 사이의 갈등이 폭발하는 기차씬은 20분 넘게 지속되지만 모든 장면이 긴장감 넘친다. 라벨의 ‘볼레로’에 맞춰 펼쳐지는 폭탄 시퀀스도 그에 못지 않게 팽팽하다”(New York Times), “1920년대 일제강점기 경성을 배경으로 한 ‘밀정’은 애국심과 개인의 이기심이 강력하게 충돌하면서 벌어지는 내면의 갈등을 그려낸 스타일리시한 스릴러”(Washington Post), “압도적인 이미지, 아드레날린을 유발하는 상황, 거부할 수 없는 속도감을 선사하면서도 관객을 차분하게 만드는 독특한 영화”(LA Times) 등의 평을 얻고 있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담은 작품이다. 송강호, 공유, 한지민, 신성록 등이 출연한다. 국내에서는 7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