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농민 사망에 여야 간 온도차

여당 “반복되선 안 될일”

야당 “책임자 처벌”

[헤럴드경제]25일 시위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은 뒤 사경을 헤매던 농민 백남기 씨가 끝내 사망하자 야당은 “진압 책임자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반면 여당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자”면서도 “과격 시위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미지근한 반응을 내놨다. 

야당은 백남기 농민의 사망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히는 동시에 책임 규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백남기 선생의 칠순 생신날이 제삿날이 됐다”면서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경찰은 끝끝내 사과를 거부하는데, 끝까지 경찰의 살인진압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끄는 검찰이 부검 의사를 밝히고 병원 주변은 경찰이 백남기 대책위와 대치 상태인데 대해 “그간 치료받던 고인에 대한 부검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살인적 진압을 은폐하고 사망에 따른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애도를 표한 뒤 “부당한 공권력 행사에 의한 죽음인데도 대통령과 경찰청장 누구의 사과도 없다”며 “국민에 대한 무한책임, 그게 국가가 할 일 아닌가. 그분의 죽음에 우리 모두 죄인”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청문회를 통해 물대포 사용 명령체계가 엉망이고, 당시 살수 담당 경찰이 현장 경험이 없는 초보자인데다 화면을 보며 오락하듯 고인을 향해 조준 살수했다는 점이 밝혀졌다”며 “제대로 된 검찰 수사로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 고인의 원한을 풀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여당은 재발방지를 강조하면서도 경찰의 진압 자체는 정당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농민 백남기씨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면서 “안타까운 일”이라고 간단히 언급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장인 유재중 의원은 회의에서 “백남기 사건 청문회를 했던 안행위원장으로서 백남기 농민이 유명을 달리한 데 대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현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故)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고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슬픔이 없도록 우리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위가 과격하게 불법적으로 변하면서 파생된 안타까운 일“이라며그 책임을 당시 시위대 측에 돌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