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국감 파행…야당 의원만 참석 ‘대기중’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26일 오전 시작됐지만 파행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법원 국정감사장에는 노회찬 정의당 의원,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야당 의원 일부만 참석했다.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도 참석하지 않아 국감을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국감장엔 대법원 법원행정처 직원들과 야당 국회의원 비서관들만 자리하고 있다. 

 법원 관계자는 “일정 진행 때문에 확인했더니 야당 의원들은 대법원에서 점심을 먹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새누리당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안 통과와 관련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와 더불어민주당의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일정을 전면 거부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26일 오전 10시 20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는 대법원 국감장에는 위원장인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 등 여당 의원들이 전원 불참해 파행을 보이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