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찌개 급부상…中 최대 소셜커머스 한식 관심도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중국인들 사이에 한국 음식 중 부대찌개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중국 소셜커머스 1위 기업인 ‘메이투안덴핑’(MEITUAN DIANPING:美團點評:미단점평)이 지난 8월 한달간 한국을 방문해 이 기업의 음식점 리뷰 어플 ‘다중덴핑’에 접속한 중국인들의 한식 검색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부대찌개가 전체 검색어 23.46%를 차지, 1위에 올랐다.

서울거리에서 한복차림으로 셀카를 찍는 중국인 관광객들 [헤럴드사진DB]

그간 최상위권을 지키던 치킨, 삼계탕, 떡볶이를 밀쳐내고 부대찌개가 급부상한 것이다.

부대찌개에 이어 치킨(21.31%), 불고기(19.32%), 족발(10.01%), 삼계탕(8.96%), 돌솥비빔밥(8.80%)이 2~6위에 올랐다.

한국관광공사 서영충 베이징 지사장은 26일 이같은 결과에 대해 “전통적인 선호 음식인 불고기, 삼계탕, 돌솥비빔밥 이외 부대찌개, 족발 등이 포함되어 있어 이채로운데, 이는 한류 드라마 등에 소개되면서 젊은 개별관광객들이 직접 찾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인 관광객들 사이에 인기가 치솟고 있는 부대찌개 [헤럴드사진DB]

‘다중덴핑’은 중국 최대 음식점 리뷰 앱으로 서울 시내 음식점 1만5000여 곳이 등록돼 있다. 별점(최대 5개)을 부여하는 평가 방식이다.

다중덴핑을 이용하는 중국관광객은 상당수가 개별관광객이어서 이들이 선호하는 음식이나 음식 거리, 방문지역을 파악하면 새로운 맞춤형 미식테마상품 개발까지 이어질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26일 서울 청계천로 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중국 소셜커머스 1위인 이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증가하는 중국인 개별여행객들의 만족도 제고와 서비스 개선을 위해 방한 중국 관광객 관련 빅데이터 분석결과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협약 체결과 함께 오는 10월 한 달간 ‘다중덴핑’ 앱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시내 음식거리를 선정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관광공사와 요식업계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시장에 의한 자율적인 관광수용태세 개선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 지사장은 “객관적인 개별관광객 규모와 실제 동선을 파악하게 되면 유의미하고 효과적인 과학적 마케팅을 펼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면서 “중국인 대상 인기음식점 대상으로 중국어 메뉴판 개선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업과도 접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광공사와 메이투안덴핑은 앞으로 방한관광 콘텐츠 제공 업체인 ‘짜이서울’ 등 관련 업계와 공동으로 다중덴핑 어플에 1일 방한관광 추천코스를 수록하고 여행맛집책자를 제작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맛집 선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한국의 지방 도시에서도 추진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