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압박 지속…한미연합 해상기동훈련, 동해상에서 北잠수정 침투 격퇴훈련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우리 군은 북한 잠수정 격퇴 훈련에 나서는 등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 해군 당국은 26일 동해상에서 동해상으로 침투하는 북한 잠수정을 격퇴하는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미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한국 해군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작전은 한미 해군이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연합훈련과는 별도의 훈련”이라며 “최근 자행된 북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한 첫 작전”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자료사진= 한미 해군이 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군]

이번 작전에서는 한미 해군이 적의 수상 공격, 수중 공격, 공중 탄도미사일 공격 등을 통합적으로 막아내는 상황을 상정해 진행됐다.

특히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비행시험 성공을 선포하며 위협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 북한 잠수함 공격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 해군은 수중 방어훈련에서 유기적인 공조관계를 과시했다.

이날 작전에는 한국 측 율곡이이함 등 수상함 3척, 잠수함, 링스 대잠헬기, P-3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했고 미국 측 알레이 버크급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스프루언스함(9500t급), 미해군 P-3 해상초계기 등이 참가했다.

한미 해군은 적 잠수함을 식별하고 추적하는 대잠전훈련, 한미 연합기동부대가 유사시 적 지상부대를 정밀타격하는 훈련 등을 실시했다.

이기식 해군작전사령관(해군중장)은 “이번 연합작전은 긴밀한 공조관계의 한미 해군이 한미동맹이 얼마나 잘 이행되고 있는지 보여주는 구체적 사례”라며 “이번 훈련은 공세적 작전으로써 한반도 지역의 안전과 균형을 위해 적 침략행위 저지와 무력화에 한미가 항상 준비돼 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브래드 쿠퍼 주한미해군사령관(미해군 준장)은 “이번 작전을 통해 한미 해군은 불굴의 능력과 의지를 보여줬다”며 “우리는 한국 해군과 함께 매일 함께 하고 있으며, 북한의 불법 침략행위에 맞서기 위해 한국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