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중심 한선화, 탈퇴 할 때까지도 해명 없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걸그룹 시크릿의 한선화과 소속사와의 계약이 끝나 팀을 탈퇴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한선화와 시크릿 멤버들 사이 불거진 불화설이 재조명 받고 있다.

이들의 불화설은 2015년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 모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징거(정하나)가 멤버들의 술버릇에 대해 언급하며 “선화는 취하면 세상에 불만이 많아진다. 투덜투덜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선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3년 전 한 두번 멤버간 분위기 때문에 술먹은 적 있는데, 당시 백치미 이미지 때문에 속상해서 말한 걸 세상에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며 “딱 한 번 술 먹었구나”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한선화가 징거를 공개적으로 저격했다며 시크릿 멤버들이 사이가 안 좋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전효성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당시) 나도 스케줄 중이어서 저녁에 알고 깜짝 놀랐다”며 “한선화가 정하나에게 썼던 글이 아니라 사람들이 자신의 술버릇을 오해할까 봐 쓴 글”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한선화와 정하나가 (목욕탕에서) 등을 밀어줄 정도로 친하냐’는 질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전효성의 적극 해명에도 한선화는 또다시 트위터로 “잠이 들려다 깬다. 그게 아닌걸”이라는 글을 올려 불화설에 또다시 불을 지폈다.

한선화는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만료돼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으로 최정 결정, 팀 활동에서 하차한다. 한선화가 탈퇴한 시크릿은 3인 체제로 운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