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따라하냐” 악플에 백예린, 불편 심경 토로

[헤럴드경제] 그룹 피프티앤드 백예린이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설리 따라하느냐?’라는 일부 네티즌의 악성 댓글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백예린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도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꼬이고 꼬인 마음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면서 악성댓글을 남긴 네티즌을 향해 일침 했다.

사진=백예린 인스타그램

이어 그는 “원래 아무 관심 없다가도 누군가 선동하는 글을 쓰면 달려와서 제 앞에서는 못하실 말을 (SNS에) 자꾸 써놓고 가시는데, 그럼 최소한 저를 차단하고 보지 말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백예린 인스타그램

또 백예린은 “제가 이런 것에 익숙해지거나 강해져야 할 게 아니라, 옳지 못한 일들을 하는 사람들이 변해야죠”라고 했다.

앞서 백예린은 SNS에 자신의 얼굴을 클로즈업한 셀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그가 민소매를 입고서 혀를 내미는 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백예린 인스타그램

일부 네티즌은 이런 포즈가 설리의 셀카와 닮았다면서, 설리를 따라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