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체인지(體人知) 사회봉사단, 발달장애 첼리스트 꿈나무 위해 재능기부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성신여대(총장 심화진) 체인지(體人知) 사회봉사단이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소재 밀알복지재단에서 첼리스트를 꿈꾸는 발달장애 청소년들을 위해 재능기부 마스터클래스를 열었다.

마스터클래스에는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발달장애 아동ㆍ청소년 첼로앙상블 ‘날개’에 소속된 조홍희(14ㆍ여), 허주희(14ㆍ여), 차지우(19ㆍ남) 단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첼리스트 한동연 교수의 지도아래 생상스 첼로협주곡 1번 A단조 작품번호 33과 롬버그 소나타 1번 C단조 작품번호 43을 연주했다. 

성신여대 체인지(體人知) 사회봉사단 학생들이 지난 22일 발달장애 첼리스트 꿈나무를 위한 여름 음악캠프에 참여해 아이들을 레슨하고 있다.

한 교수는 “클래스 내내 눈을 반짝이는 아이들의 모습에서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기술을 연마해나가는 과정이 힘들고 어렵겠지만, 지금처럼 즐겁게 연주한다면 훌륭한 음악인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한 김동수 성신여대 음악대학장도 “학생들과 교수들이 전문성을 살려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라 생각돼 마스터클래스를 개최하게 됐다”며 “이번 마스터클래스를 시작으로, 전공과 봉사활동을 연계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성신여대 기악과 학생들로 구성된 봉사 동아리 바비첼은 지난 7월과 8월 밀알복지재단에서 주관하는 첼로앙상블 ‘날개’의 첼로스쿨과 여름음악 캠프에도 직접 참가해 레슨 보조와 타악기 리듬치기 등의 수업을 진행해 단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지난 2012년부터 음악에 재능 있는 발달장애 아동ㆍ청소년들로 구성된 첼로앙상블 날개를 운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