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을 빛낸 스포츠 선수..염태영 수원시장 축하 환영행사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 수원시는 26일 시청 본관 로비에서 2016 추석 장사씨름대회와 브라질 리우 패럴림픽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에 대한 환영식을 가졌다.

‘명장’고형근 감독․이충엽 코치가 이끄는 수원시청 씨름단은 지난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2016 추석 장사씨름대회 4체급 중 태백급(80㎏이하) 문준석, 금강급(90㎏이하) 이승호, 한라급(110㎏ 이하) 이주용이 3개 체급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문형석은 금강급에서 2품에 올랐다.

지난 9월 7일부터 18일까지 브라질에서 열린 2016 리우 패럴림픽대회에는 수원시에서는 유도, 양궁, 수영, 휄체어테니스 등 4개 종목 4명이 참가했다. 못해 준 결혼반지 대신 금메달을 선물한 사연이 알려진 최광근이 유도 남자 시각장애 100kg급에서 2연패를 달성한 것을 비롯해 양궁 이화숙이 리커브 700m 개인 4위, 수영 조원상은 개인혼영 200m 4위를 기록했다.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김진관 수원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출전 선수단 감독․코치, 선수, 수원시 체육회 임직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입상한 선수단은 염 시장에게 우승 트로피를 전달했고, 염 시장은 선수단에게 축하의 꽃다발을 주면서 격려했다.

염 시장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훈련을 임해 고맙다”며 “땀과 노력의 결실로 좋은 성과를 거둬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부상없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수원시민 모두가 여러분의 선전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