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LG유플러스와 커넥티드카 개발한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쌍용자동차가 미래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해 LG유플러스와 손을 잡는다.

쌍용차는 지난 23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커넥티드 카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을 갖고 LG유플러스 및 모회사마힌드라의 ICT 업체인 테크마힌드라와 향후 3년내 커넥티드카 플랫폼 공동 개발 및 론칭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차량 내부 시스템을 개발하고 LG유플러스는 무선통신망을 제공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또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해 커넥티드카 콘텐츠 강화에도 나선다. 

쌍용자동차 제품개발본부장 윤병도 전무(사진 가운데)와 LG유플러스 비즈니스솔루션(BS)본부장 강문석 부사장(오른쪽), 테크 마힌드라 최고운영책임자 L. 라비찬드란 부사장(왼쪽)이 MOU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차]

테크마힌드라는 차량의 안전, 보안 및 원격 제어 관련 텔레매틱스 플랫폼을 만든다. 이에 마힌드라 그룹의 계열사인 테크마힌드라가 참여해 쌍용자차와 마힌드라 그룹 간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쌍용차는 지난해 6월 세계적인 IT회사 구글이 주도하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 기반 글로벌 커넥티드카 개발 연합에 마힌드라 & 마힌드라와 동시에 가입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테크마힌드라는 연매출 4조5000억원, 10만7000명의 IT전문 인력을 보유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및 솔루션 컨실팅업체다.지난달 인도 현지에서 보쉬, 보다폰과 함께 공동 개발한 마힌드라 커넥티드 카 플랫폼 디지 센스 1.0을 선보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