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김희철 태도 논란 해명 “촬영 당시 문제無… 즐거운 분위기”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 측이 앞서 불거진 출연자 슈퍼주니어 김희철 태도 논란에 대해 촬영 원본을 공개, 해명했다.

26일 오후 JTBC ‘아는형님’ 제작진은 SNS에 “김희철이 민경훈에게 정색했다는 일부 오해가 있어 촬영 원본을 공개한다“며 ”욱 하는 척 소위 드립(?)을 치는 자학개그 연기였을 뿐 아무런 문제도 없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시청자 분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편집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앞서 김희철도 지난 25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왜 난리가 났나 싶어서 봤더니 ‘아는 형님’에 나온 제 표정 때문”이라며 해명 글을 올렸다.

앞서 24일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과 배우 지수가 출연한 JTBC ‘아는형님’ 방송분에서 민경훈과 이야기를 주고 받던 김희철이 정색을 하는 모습이 잡혔다. 이후 일각에서는 욕설을 한 것이 아니냐며 비판 여론이 끓었지만 이는 ‘아는형님’ 최창수 PD 등의 해명을 통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JTBC ‘아는형님’ 제작진이 공개한 원본 영상]

이에 김희철은 “제가 해외에 체류중이라 다 보진 못해서 어떻게 나갔는진 모르겠지만 당시 촬영하면서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늘 그렇듯 장난을 걸고 받아주고 쉬는 시간엔 형들과 다 서로서로 어땠냐며 ‘더 갈궈도 돼?’, ‘그럼그럼’, ‘야 너 잘 치더라’, ‘많이 늘었어’ 등등 웃으며 잘 마쳤다”고 밝혔다. “심지어 제작진에게 무슨 일이냐 물었을 때도 ‘대관절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알 수가 없다’라고 할 정도로 현장에선 너무나도 즐거운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이같은 입장을 밝히며 “이렇게 글을 남기는 이유도 혹여나 이런 일로 저와 경훈이가 방송에서 서로 어색해지고 움츠려들까봐”라고 밝혔다. 이어 “보는 사람마다 제 표정을 다르게 느낄터라 송구스럽지만 정색하며 ”X발“ 이라고 했다는 악의적인 개소리들은 다 신고하고 싶더라”며 “수 년전 ‘철조망’ 사건 때 이후로 이런 류의 루머라면 치를 떠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방송과 현실의 차이도 설명했다. 김희철은 “저희 ‘아는 형님’ 멤버들이 진흙탕 케미를 추구하는터라 방송에서 따뜻한 모습은 안보여도 사석에서는 진짜 형, 동생들처럼 욕도 하고, 술도 마시고, 밥도 먹으며 다정하게 지낸다”며 “제 드립을 좋아하시는 분들, 당연 싫어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전 아직 모두의 입맛에 맞출 그릇은 안되기에 멤버들을 믿고, 제작진들을 믿고, 저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즐겁게 해드리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끝으로 “앞으로도 ‘아는 형님’을 통해서나마 힘들고 생각 많던 한 주 생각없이 피식피식 웃으셨으면 좋겠다”며 “다른 말씀으로는 경훈이와 제가 얼마 전부터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가 있는데 빠른 시일 안에 펼쳐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TBC ‘아는형님’은 김희철과 더불어 강호동, 서장훈, 김영철, 이수근, 민경훈 등이 함께 출연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