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뒤늦게 “지진방재대책 원점 재검토”

- 이성호 차관 “민간 전문가 제안 반영”

[헤럴드경제] 지난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에 정부가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국민안전처는 “민간 전문가의 시각에서 원점에서 재검토해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안전처는 이날 서울대에서 각계 민간 전문가 20여명이 참여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내진과 위험지도, 조기경보, 교육·훈련, 원전 안전 등 지진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기조발제자로 나선 김재관 지진공학연구센터 소장은 “지진의 발생부터 대응, 수습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과 교훈을 담은 ‘9·12 지진 백서’를 발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또 지진 경보와 지진 단층 조사 강화 등 종합적인 지진방재대책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 전문가들은 유아부터 학생, 노인 등 대상별 맞춤형 지진교육을 강화하고 실제 상황을 가정한 지진 훈련과 빅데이터, 증강현실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지진대응체계 구축 등의 개선안을 제시했다.

이성호 안전처 차관은 “민간 전문가들이 제안한 다양한 개선안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검토해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실행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와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기획단을 구성해 지진방재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해 이행하겠다”고말했다.

지진재해대책법상 안전처는 5년 단위의 지진방재종합계획을 수립·추진해야 함에 따라 안전처는 2014년 제1차 지진방재종합계획(2015∼2019)을 마련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