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DJ 미쓰라, “신혼인데 새벽방송? 아내가 좋아해”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MBC 라디오 FM4U 신설 프로그램 ‘미쓰라의 야간개장’에 에픽하이 미쓰라가 DJ로 출격한다.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미쓰라는 먼저 지난 25일 타블로와 함께 ‘야간개장’ 첫 방송을 녹음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26일 오전 2시에 타블로와 함께한 ‘야간개장’ 첫 방송이 송출됐다.

미쓰라는 “어제(25일) 첫 방송을 녹화했는데 스케줄 끝나고 타블로가 굳이 저를 따라왔다”며 “걱정 이런 것보다는 감시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 침착하게 했으면 좋겠고 또 좋은 선곡과 좋은 음악을 들려주라고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당분간 에픽하이 멤버들은 출연을 안 했으면 좋겠다”며 “오랜만에 혼자 하는 프로그램이라 주목받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OSEN 제공]

미쓰라는 MBC FM4U 신설프로그램 ‘야간개장’을 맡아 새벽 2시부터 4시까지를 책임진다. 미쓰라는 “힙합과 R&B 등 제가 몸담고 있는 음악이 주가 되면서도 새벽 차분히 들을 수 있는 다양한 노래를 들려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미쓰라는 지난해 결혼식을 올려 신혼생활에도 불구 새벽 DJ를 맡게 된 데 대해 “아내가 더 좋아한다”며 “신혼이라서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사실 여러분들에게 완성된 방송을 들려드리고자 녹음방송을 지향하고 있다”며 “새벽 2시에 나오는 일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새벽에 많이 나오면 좋겠지만 그런(신혼인데 새벽을 반납하는) 애로사항은 아직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MBC FM4U ‘미쓰라의 야간개장’은 매일 새벽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